전태련교육학 스킵네비게이션

태련쌤 자료실

[인문소양교육] 명심보감 -12. 성심편(省心篇) 하②
  • 작성자
    더쌤운영자(webm*****)
  • 작성일
    2015-10-05 09:37:02
  • 조회수
    1044

명심보감 – 12. 성심편(省心篇) 하②

--------------------------------------------------------
 
蘇東坡曰   無故而得千金   不有大福   必有大禍
소동파왈   무고이득천금    불유대복   필유대화
 
소동파가 말하길,“아무런 연고 없이 천금을 얻는 것은 큰 복이 있어서가 아니라
반드시 큰 재앙이 있을 것이다.”라고 하였다.
 
--------------------------------------------------------
 
邵康節先生曰   有人來問卜   如何是禍福    我虧人是禍   人虧我是福
소강절선생왈   유인래문복   여하시화복    아휴인시화   인휴아시복
 
소강절 선생이 말하기를,
“어떤 사람이 와서 점을 묻되, 어떤 것이 화이고 어떤 것이 복이냐고 했다.
내가 답하길, 남을 헐뜯는 것이 화가 되고, 남이 나를 헐뜯는 것이 곧 복이된다.” 고 하였다.
 
--------------------------------------------------------
 
大廈千間   夜臥八尺   良田萬頃    日食二升
대하천간   야와팔척   양전만경    일식이승
 
천 칸의 큰 집에 살더라고 밤에는 여덟 자에 누워자고,
좋은 밭이 만 이랑이 있더라도 하루에 두 되 곡식을 먹느니라.
 
--------------------------------------------------------
 
久住令人賤   頻來親也踈   但看三五日   相見不如初
구주영인천   빈래친야소   단간삼오일   상견불여초
    
남의 집에 가서 오래 머물면 사람이 천해진다.
빈번히 찾아가면 친한 사이도 멀어진다.
다만 사흘이나 닷새만 서로 보고 함께 지내도
처음과 같지 않음을 알 것이다.
 
--------------------------------------------------------
 
𤸎時一滴   如甘露   醉後添盃   不如無
갈시일적   여감로   취후첨배   불여무
 
목마를 때 한 방울의 물은 단 이슬(감로수)과 같고,
취한 후에 술잔을 더 하는 것은 없는 것만 같지 못하느니라.
 
--------------------------------------------------------
 
酒不醉人   人自醉    色不迷人   人自迷
주불취인   인자취    색불미인   인자미
 
술이 사람을 취하게 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 스스로가 취하는 것이고,
색이 사람을 유혹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 스스로가 유혹당하는 것이다
 
--------------------------------------------------------
 
公心  若比私心  何事不辦   道念   若同情念   成佛多時
공심  약비사심  하사불판   도념   약동정념   성불다시
 
公을 위하는 마음이 만일 私를 위하는 마음에 비교할 수 있다면
무슨 일인들 옳고 그름을 가려내지 못할 것인가.
도를 지키려는 마음이 남녀의 정념과 같다면 성불한 지 이미 오래되었을 것이다.
 
--------------------------------------------------------
 
濂溪先生曰   巧者言   拙者黙   巧者勞   拙者逸
염계선생왈   교자언   졸자묵   교자노   졸자일
 
巧者賊   拙者德   巧者凶   拙者吉   嗚呼
교자적   졸자덕   교자흉   졸자길   오호
 
天下拙   刑政撤  上安下順   風淸弊絶
천하졸   형정철  상안하순   풍청폐절
 
염계 선생이 말하길,
“재치꾼은 말을 잘하고 우직한 자는 말이 없으며,
재치꾼은 수고롭고, 우직한 자는 편안하다.
재치꾼은 남을 해치고 우직한 자는 덕이 있으며,
재치꾼은 흉하고 우직한 자는 길하다.
아아! 세상이 겸손하면 정치나 법도가 잘 다스려져
윗 사람은 편안하고 아랫사람은 잘 순종하며,
풍속은 맑아지고 폐습은 근절될 것이다.”라고 하였다.
 
--------------------------------------------------------
 
易曰   德微而位尊   智小而謀大   無禍者鮮矣
역왈   덕박이위존   지소이모대   무화자선의
 
<주역>에 이르기를 “덕이 적은데 지위가 높거나
지혜가 적은데 꾀하는 것이 크면
화를 입지 않을 사람이 드물 것이다.” 고 하였다.
 
--------------------------------------------------------
 
說苑曰   官怠於宦成   病加於小愈   禍生於懈惰
설원왈   관태어환성   병가어소유   화생어해타
 
孝衰於妻子  察此四者  愼終如始
효쇠어처자  찰차사자  신종여시
 
<설원>에 이르기를 “벼슬은 지위가 높아짐에 따라 게을러지고,
병은 조금 나아지는 데서 더 악화되며,
화는 게으름을 피우는 데서 생기고,
효는 처자 때문에 쇠해진다.
이 네 가지를 잘 살펴서 삼가 마침(끝)을 처음과 같이 해야 한다.”고 했다.
 

--------------------------------------------------------
 
器滿則溢  人滿則喪
기만즉일  인만즉상
  
그릇은 가득차면 넘치고,
사람도 찰 큼 가지면 잃게 된다.
 
--------------------------------------------------------
 
尺璧非寶   寸陰是競
척벽비보   촌음시경
 
한자나 되는 구슬을 보배로 여기지 말고, 짧은 시간을 다투라
* 척벽은 진귀한 보배를 뜻함.
 
--------------------------------------------------------
 
羊羹 雖美   衆口難調
양갱 수미   중구난조
 
양고기 국이 비록 맛이 있더라도 여러 사람의 입을 맞추기는 어렵다.
 
--------------------------------------------------------
 
益智書云   白玉投於泥塗   不能汚穢其色
익지서운   백옥투어니도   불능오예기색
 
君子行於濁地   不能染亂其心 故
군자행어탁지   불능염란기심 고
 
松柏可以耐雪霜   明智可以涉危難
송백가이내설상   명지가이섭위난
 
<익지서>에 이르길,
“백옥은 진흙 속에 던지더라도 그 빛을 더럽힐 수 없고,
군자는 혼탁한 곳에 갈지라도 그 마음을 물들여 어지럽힐 수 없다.
그러므로 송백은 눈과 서리를 이겨 낼 수 있고,
밝은 지혜는 위난을 잘 넘길 수가 있다.”고 하였다.
 
--------------------------------------------------------
 
入山擒虎  易  開口告人  難
입산금호  이  개구고인  난
 
산에 들어가 호랑이를 사로잡는 것은 쉬우나, 입을 열고 남에게 말하기는 어렵다.
(남에게 딱한 사정을 부탁한다든가 어려운 일을 사정하는 것은 참 어렵다는 얘기)
 
--------------------------------------------------------
 
遠水  不救近火  遠親  不如近隣
원수  불구근화  원친  불여근린
 
먼 곳의 물로는 가까운 불을 끄지 못하고,
먼 곳에 있는 친척은 가까운 이웃만 같지 못하다.
 
--------------------------------------------------------
 
太公曰  日月雖明  不照覆盆之下
태공왈  일월수명  부조복분지하
 
刀刃雖快  不斬無罪之人  非災橫禍  不入愼家之門
도인수쾌   참무죄지인    비재횡화  불입신가지문
 
태공이 말하기를,
“해와 달이 비록 밝으나 엎어 놓은 동이의 밑은 비추지 못하고,
칼날이 비록 잘 들어도 죄 없는 사람을 베지는 못하고,
나쁜 재앙과 갑자기 닥친 화도 조심하는 집에는 들어가지 못한다.” 하였다.
 
--------------------------------------------------------
 
太公曰   良田萬頃   不如薄藝隨身
태공왈   양전만경   불여박예수신
 
태공이 말하기를, “좋은 밭 만 이랑도 작은 기술을 몸에 익혀 둔 것만 같지 못하다.”고 하였다.
 
--------------------------------------------------------
 
性理書云   接物之要   己所不欲   勿施於人
성리서운   접물지요   기소불욕   물시어인
 
行有不得   反求諸己
행유부득   반구제기
 
<성리서>에 이르기를, “사물(타인)을 대할 때의 요체는,
자기가 하고 싶지 않은 일을 타인에게 떠 맡기질 말 것이며,
행함에 잘못이 있으면 자신에게서 원인을 찾는 것이다.” 라고 하였다.
 
--------------------------------------------------------
 
酒色財氣四堵墻   多少賢愚在內廂
주색재기사도장   다소현우재내상
 
若有世人跳得出  便是神仙不死方
약유세인도득출  편시신선불사방
 
술과 색과 재물과 기운의 네가지로 쌓은 담에 둘러싸여
어질고 어리석은 많은 사람이 행라에 갇혀 있네.
만일 세상 사람이 이 곳을 뛰쳐나올 수 있다면,
곧 이것은 신선이 되어 죽지 않는 방법이다.​ 

댓글운영정책
다음에 해당하는 내용은 게시자에게 통보하지 않고 운영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특정인의 개인정보(실명, 상호명, 사진,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를 포함한 글
  •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글
  • 상업적인 광고, 욕설, 음란한 표현 또는 반복적인 동일한 내용의 글
  •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동영상 등)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글
댓글 운영정책에 어긋나는 글은 운영자에 의해 삭제됩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등록 해보세요!
TOP